인천시, 코로나로 궁지 몰린 중소기업 지원 확대

기사입력 2020.03.27 21:33 조회수 395
댓글 0

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.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네이버블로그로 보내기
  •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기사내용 프린트
  • 기사 스크랩
  • 기사 내용 글자 크게
  • 기사 내용 글자 작게

(뉴스스팟=양성현 기자) 인천시는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즉시 정책에 반영하고자 지난 지난 25일 비전기업협회, 유망기업연합회, 중소기업융합인천연합회, 수출경영자협의회 등 중소기업협회장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.

홍준호 산업정책관은 시와 정부의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정책을 설명했고, 중소기업협회장들은 정부 및 시의 지원정책과 현실 사이에 간극이 있어 실제 기업들이 효과를 체감하기가 힘들다고 토로했다.

이어 은행의 기업대출금리 인하, 공장설립자금의 확대 및 인천시 협약보증사업의 창업 7년 제한 폐지 등을 건의했다.

홍준호 산업정책관은 “협약보증사업의 창업 7년 제한 규정은 코로나 피해 기업에 한해 즉시 개선할 것이며, 공장설립 자금도 시 중소기업 육성기금의 운용 여건을 검토하여 빠른 시일내 최대 30억원까지 확대하겠다.”고 즉답했다.

홍 정책관은 이어 “기타 금리 인하에 대해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통해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겠다.”고 밝혔다.

아울러, 시는 여건이 허용하는 한 소규모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하여 기업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기로 했다.

[양성현 기자 ysh1088@naver.com]

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.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네이버블로그로 보내기
  •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<저작권자ⓒ뉴스스팟 & newsspot.kr 무단전재-재배포금지>
 
신문사소개 | 광고안내 | 제휴·광고문의 | 기사제보 | 다이렉트결제 | 고객센터 | 저작권정책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청소년보호정책 | 독자권익보호위원회 |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| RSS top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